인류 최초의 성형수술은? > 재미있는 상식사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재미있는 상식사전

인류 최초의 성형수술은?

페이지 정보

19-10-23 01:54 조회 75회 댓글 0건

본문

성형수술하면 마이클 잭슨처럼 된다.

세계 최정상의 팝스타 마이클 잭슨은 정말 "코를 너무 많이 뜯어고쳐서 코에 구멍이 뚫린 것 같다"는 뉴욕의 저명한 성형외과 의사인 립킨박사의 말이다.

법정증언때 콧속에 집어넣은 보형물이 겉으로 드러나 언론에 공개되기도 했다. 잭슨은 언젠가 영국티비에 출연해 평생 코만 딱 2번 수술했다고 밝혔지만,

이를 그대로 믿는 의사들은 하나도 없었다. 그의 코를 직접 수술했던 호플린박사도 잭슨이 의사들의 조언을 무시하고 지나치게 많은 성형수술을

했다고 증언했다.


ade8f90be6703f7ee95ab4c099c0a7e8_1568689616_2096.jpg
 

한국의 성인 10명 가운데 1명꼴이 성형수술을 받는다고 한다. 미국의 경우 성형수술 환자의 36%는 2번 이상 성형수술을 받고, 34%는 한꺼번에 

여러 부위의 시술을 받는다는게 미국 성형외과협회의 집계다. 성형수술은 마치 마약처럼 횟수가 늘어나면서 중독 증세도 심해진다.

맨 처음 성형수술을 시도하려는 사람의 2%는 정신적으로 이미 성형 중독증에 걸린 사람들이라고 한다. 이제까지 세계에서 성형수술을 가장 많이 한

사람은 미국의 '신디 잭슨'이라는 사람이다. 1955년생인 그녀는 15년 동안 무려 28번이나 성형수술을 받아 기네스북에 올랐다. 얼굴 전체를 3번이나

뜯어고치고, 무릎, 허리, 배, 턱, 허벅지에도 칼을 댔다. 유방은 축소 수술을 받았다가 마음에 들지 않자 다시 확대 수술을 받았다. 이렇게 끝도 없이

성형수술을 받으려는 사람들은 일종의 정신 질환에 걸려 있는 것이다.


인류 최초의 성형수술은?

 

기원전 2100년쯤 인도에서는 범죄자의 코를 잘라내는 잔인한 형벌이 시행되고 있었다. 간음한 사람이나 전쟁포로는 무조건 코를 잘렸다. 코릴 잘린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든 코를 다시 만들어내려 했다. 이때 발달한 것이 현대 성형수술의 원리가 됐던 것이다. 아랍인들은 노예들의 눈꺼풀을

불에 달군 인두로 지지고 각막에 색깔을 넣어 문신을 새기기도 했다. 눈 색깔을 바꾸면 노예시장에서 가격을 많이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피부에 칼을 대는 일은 언제나 소름끼친다. 하지만 이렇게 소름끼치는 일을 현대인들은 아름다워지기 위한 일념으로 자진해서 하고 있는 것이다.

ade8f90be6703f7ee95ab4c099c0a7e8_1568690014_4311.jpg
 


시험기간엔 주사 맞지 마라?

대학생들에게 가장 큰 스트레스는 누가 뭐래도 역시 시험이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 대학의 키콜트-글레이저박사가 시험 기간 중의 의대생들을

살펴보니, 면역 기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는데도 항체 형성이 늦었고, 상처가 낫는 데도 평소보다 시간이 더

오래 걸렸다.


ade8f90be6703f7ee95ab4c099c0a7e8_1568689861_4628.jpg
 

시험 기간 중엔 여드름도 정말 늘어날까? 스탠포드 대학이 시험기간과 비시험 기간 중 대학생들의 여드름 발생 빈도를 살펴보니, 시험기간둥 스트레스를

받으면 정말 여드름이 느는 것으로 밝혀졌다. 재미있는 것은, 특히 공부를 못하는 학생들의 여드름이 많아졌다. 근심이 많으면 기미와 여드름이 늘어난다는

동서양의 속설이 과학적으로 입증 된 것이다. 따라서 만일 여드름 치료약을 먹고 있는 사람이라면 시험기간 중엔 복용량을 늘려야 할 것이라는 조언이다.

스트레스가 이처럼 여드름을 악화시키는 건 사실이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물론 아니다. 여드름은 사춘기 때 남성호르몬이 늘면서 피지선이 비대화돼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 피부의학협회는 기름진 식사나 화장품등이 여드름을 악화시킬 수는 있지만, 여드름의 원인은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우울증 노인들 독감주사를 주의!

노인들은 스트레스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한다. 아주 약한 스트레스만 받아도 질병에 걸리기 쉽다. 독감 예방주사도 자칫 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키콜트 글레이저 박사가 평균 연령 71세 노인 119명에게 독감 예방주사를 놓고 혈액의 변화를 지켜봤다. 건강한 노인들은 혈액에 별 변화가 없었다.

그러나 배우자가 치매에 걸려 우울하게 지내는 노인들은 독감 예방주사를 맞으면 혈액에 염증이 생겼다. 평소보다 혈중 염증이 30%나 늘어났다.

혈액에 염증이 생기면 심장병, 관절염, 당뇨병, 골다공증, 암, 치매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키콜트 글레이저 박사는 말한다. 부정적, 비관적 시각을

갖는 사람들은 이래서 단명하는 것이다.

ade8f90be6703f7ee95ab4c099c0a7e8_1568689964_028.jpg
 

추천0 비추천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simsimnow.com All rights reserved.